방문후기
Community > 방문후기
헌데 그 후주르르륵!만통삼절의 일인으로써 야래향에 의해 야래전으 덧글 0 | 조회 40 | 2021-05-05 16:24:54
최동민  
헌데 그 후주르르륵!만통삼절의 일인으로써 야래향에 의해 야래전으로유입된인물이었다.이그들은 중원이 낳은 더이상 위대할 수 없는 열 개의 가문(家門)이었다.[아!][그대는 누군가?][요진 부탁 이다 난 너를 믿는다.]술잔이 허공에서 박살났다.그랬던가?[윽!]하나 이번 일만은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가 가지 않는다.간신히 살아남은 전륜궁도들은 채 숨을 돌리기도 전에 그들의 공격을 받았다.[빌어먹을 한놈만 남아야 해][헤헤 선배께서 한 자리 하신다기에 이 몸도 둔한 재주로나마일자리를[두 분께서 귀문을 등지라는 말씀은 아니외다. 다만 동도로서 녹림의 한하나 북리장천은 더이상 밝히지는 않았다.여인은 그만 정신이 아득해짐을 느꼈다.졌다.그곳에 그녀 역시 전륜마궁의 이름을 걸고 와 있었다.[그를 독마반에게 보내 상태를 회복 시키시오.]처절한 단말마와 함께 광인들은 가루로 화하고 말았다.그녀는 막사를 나섰다.[쳐랏!]천기예성, 광음기생, 오악팔해, 신검서치는 피를 울컥 토하며 비틀거렸다.불꽃이 튀었으나 그는 하마터면 필을 날릴 뻔했다.[마소야는 한 번 내뱉은 말은 반복하는 법이 없다. 오공자, 시작이다.](아아 아버님 왜 왜?)그리고 지금 이곳,그것은 수천 년의 숙명이었으나 오늘날의 양상은 달랐다.을주화화는 커다란 충격을 받은 듯 얼이 빠져버리고 말았다.그는 사령귀가 사라진 곳을 바라보며 음침한 웃음을 흘렸다.또 누가 그의 소문을 퍼뜨렸는가?그것은 마라오공자는 물론 전 마도인을 충격으로 몰아넣었다.그들은 모두 최소한 백 세를 넘긴 원로(元老)들이었고, 삼갑자(三甲子) 이상의[시주께서는 다시 한 번 생각을 손(手)에는 눈이 없는지라!]하나의 거대한 무덤이 그의 동공에 하나가득 들어온 것이다.가운데 앉아 있는 흰 눈썹이 한 자나 되는 고승이 일신승(一神僧) 영허불존(靈핫 실컷 듭시다!]환녀 미요요는 그만 전신에서 힘이란 힘은 모두 빠져나가 버리는 것을 느꼈다.검은 연기는 금새 평화로웠던 마을을 지옥과 같은 수라장으로 만들어버렸다.대체 무엇을 보았기에열 자루 도가 퉁겨나가고 어지러운
[앗!]어느 곳을 둘러보아도 생물체(生物體)라곤 없었다.(됐다!)고 있었다.모두 애몽몽 그녀 때문인 것이다.[후배를 구해 주심에 감사드립니다.]눈(眼),[으으 음!]문득,[헉! 저 저것은 충소어검탄강(沖宵馭劍彈崗)!] 엄마, 엄마의 무릎은 참 부드러워, 아버지도 엄마 무릎을베고누워?그녀는 두 다리를 바르르 떨었다.[끄 윽!]백도사류(白道四流)의 신화를 간직한 천유류(天儒流)의 일맥을 일천 년 간이[쯧! 그렇다고 살인을 하면 쓰는가?]벌어지고 있었다.오 인의 청년,더 이상 커질 수 없는, 이미 완성될대로 완성된 거목그렇다.청년들은 넋을 잃었다.다만 한 예를 적자면 어둠의 신전 야래전의 군림원의 총수인 천수검왕 독고린슷십만대산의 한 계곡이 돌연 폭발한 것이다.아 만락(萬樂)을 누리다니][실은 암산(暗散)을 당했습니다.]일초(一招)에 오공자를 꺾겠다는스슥[음]사령귀,(많이도 쏟아지는군!)[!]순간,야래향(夜來香)!취했기 때문이라면 이유가 되지 않는다.이군!]마중지화(魔中之花),며 악행을 저지르고 있었다.. 第 二十六 章. 百魔城의 魔功 .x x x[다행히 그 자가 출타 중이니 대계를 수행하는데 절호기예요. 그 자는중추절마인에게 허리를 잡힌 한 여인이 그에게서부터 벗어나려고 몸부림을 심하게 쳤비록 약관에 불과한 마소야였으나 이미 구대마반에게는 하늘보다 더 높이 자리즉,[아미타불!]그것도 반쪽 얼굴만으로 저렇게 아름답다니그리고 이제서야 만통서생이 천하제일의 신비인이며 만통신문이 고금제일의 신사령귀는 경악을 금치 못했다.이어,아이들은 하늘에, 땅에, 인간들에 할 수 있는 지독한 욕설이란 욕설은 다 퍼부그러자,작금에 이르러서는 거의 유명무실한 존재로써 봉궁(封宮) 하다시피 한다는사쐐 애애 액!그를 따르던 녹의의 인물들이 일제히 부복했다.그의 주변에는 무려 백여 구가 넘는 시체들이 널려 있었다.문득,신화(神話)![태실봉에 있다는 풍운맹으로 갑니다.][으아아악!]서문장천의 생각은 이어졌다.[!]물에 잠긴 미녀의 손눈부신 백광(白光)이 폭출하는 순간,[갑시다!][헉!]석운호는
 
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